교육산업대상 해외대학 진학결과 초중고유학 칼럼 감자유학 영어캠프 골든타임

감자유학

회사소개| 로그인| 회원가입| MY감자| 커뮤니티
센터찾기 대표전화
견적요청 자료신청
간편문의
개인정보동의 [보기]
오늘 본 프로그램
    최근 본
    상품이 없습니다.
맨위로
HOME 다음커뮤니티다음 초중고유학 리얼후기
감자유학과 함께한 초중고유학 스토리
초중고유학 리얼후기
  정○관

몬트리올   |  8학년


무엇보다 영어를 잘했으면 하는 마음으로 유학을 보냈기 때문에 소도시로 보낸게 가장 좋습니다. 토론토나 밴쿠버 같은 대도시에는 아무래도 한국 유학생도 많기 때문에 한국어 사용환경에 노출이 될 것 같아서 소도시에 있는 고등학교로 보냈는데 처음에는 적응을 잘 못할까봐 걱정을 많이 했는데 지금은 적응을 잘해서 영어도 많이 늘고, 친구도 많이 사귀어서 잘 지내고 있다고 합니다. 간간히 친구랑 찍은 사진을 보내 주는데 한국에서 보다 많이 웃고 있는 표정이 보기가 좋았습니다.
  한○성

온타리오   |  10학년


일단 관리형 유학이다 보니 영어에서부터 학교수업까지 학교 정규수업 외에도 학교진도를 따라갈 수 있게 도와주는 부분이 많아서 좋은 것 같아요. 처음에는 영어가 안되니까 학교 숙제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또 영어로 된 수학, 과학수업을 어떻게 따라가야 하는지를 많이 걱정했는데 그런 부분도 신경을 써 주셔서 너무나 좋은 것 같아요. 그리고 홈스테이라서 하루종일 영어 만 쓰다보니까 영어도 금방 느는 것 같아서 잘 선택했다고 생각이 됩니다.
  박○아

온타리오   |  9학년


 아이가 말도 안 통하고 학교생활 초반에는 적응을 못하면 어떻게 하나 걱정을 많이 했습니다. 하지만 두 세달이 지나니까 자연스럽게 영어도 하고 특히 학교에서도 유학생을 위한 영어과정도 있어서 아이의 영어실력이 빨리 늘어서 지금은 친구들이 많이 생기고 즐겁게 학교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. 그리고 아무래도 학국학교와 비교했을 때 학교수업이 빡빡하지가 않아서 아이도 여유있게 자기가 뭘 하고 싶은지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것 같아서 좋습니다. 한국에 있을때는 자기가 뭘 하고 싶은지 아무것도 모르겠다는 말을 자주 했었는데 여기 와서는 뭐가 하고 싶다고 자주 말해 줘서 아이가 자기 꿈을 찾고 있는 것 같아서 잘 선택했다고 생각 됩니다.    
  최○백

웨스트 버지니아   |  11학년


1년 동안 영어를 공부하기 위해 유학을 와서 한국인이 없는 환경에서 매일 영어만 써야 하니 영어실력이 정말 빨리 느는 것 같습니다. 학교생활도 한국에서 다니던 환경과 많이 달라서 처음에는 낯설었으나 지금은 더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. 저는 미국대학교로 진학을 생각하고 있지가 않아서 SAT에 대한 부담감도 없고, 여기 학교도 SAT를 공부하는 학생들도 있지만 학교가 공립학교라서 그런지 한국고등학교처럼 압박을 주지를 않아서 즐거운 마음으로 하교를 다니면서 영어도 느는 것 같습니다.
  이○수

위스콘신   |  10학년


학교 기숙사 생활이 정말 재미가 있다고 합니다. 부모님과 떨어져서 자기 또래와 살아보는게 처음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여러가지 생활하는게 새롭고 재미있다고 해요. 또 스스로 모든 것을 다 해야 하는게 조금 힘들다고 하는데 부모입장에서는 제가 하나부터 열까지 다 해 주었던 한국과는 다르게 스스로 하다 보니까 자립심도 생긴 것 같아서 좋은 것 같아요. 대학교진학을 위해 열심히 학교 공부도 열심히 하는 것 보니까 한국에서는 남들도 다 하니까 억지로 공부하는 느낌이었는데 유학을 보내니까 스스로 열심히 하는 것 같아서 더욱 좋은 것 같네요.  

       1 2 3 4 5 6 7 8 9 10      

MENU TOP